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 다이애나비 보라색 드레스, 7억에 낙찰

약 7억4400만원에 낙찰된 다이애나비의 이브닝드레스.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의 가장 유명한 드레스 중 하나인 보라색 이브닝드레스가 경매에서 60만4800달러(약 7억4400만원)에 팔렸다고 30일(현지시각) 피플이 보도했다.

1989년에 빅터 에델스타인이 디자인한 드레스는 지난 27일 진행된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예상했던 금액의 5배가 넘는 60만4800달러(약 7억4400만원)에 팔렸다. 이는 지금까지 경매에 오른 다이애나비 드레스 중 최고가다.

드레스는 짙은 보라색 실크 벨벳 소재로 튤립 모양 스커트가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드레스 뒤에는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진주 단추가 달렸다.

약 7억4400만원에 낙찰된 다이애나비의 이브닝드레스.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드레스는 1997년 다이애나비가 기증했던 79벌의 드레스 중 하나다. 그는 당시 이 드레스들을 판매해 총 325만 달러(약 40억원) 이상을 모아 병원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에이즈·암을 앓는 환자들 치료비로 쓰였다.

다이애나비는 세상을 떠나기 전, 몇몇 중요한 자리에서 이 드레스를 선보였다. 그는 1991년 영국 왕실 공식 초상화를 그릴 때도 이 드레스를 입었다.

1997년 마리오 테스티노가 촬영한 다이애나비 베니티 페어 화보 사진. 마리오 테스티노 개인 홈페이지 캡처

또한 1997년 베니티 페어 화보 촬영에서도 이 드레스를 골랐다. 당시 진행한 인터뷰에서 다이애나비는 “우리 사회의 취약한 사람들을 사랑하고 도울 수 있는 것보다 지금 나에게 더 큰 기쁨을 주는 것은 없다”는 말을 남겼다.

당시 화보 사진은 그가 1997년 8월에 사망하기 전에 촬영한 마지막 공식 사진이 됐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