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지우’ 정지우 “롤모델은 ‘룰러’… 안 죽고 딜링 잘해”

‘지우’ 정지우. LCK CL 제공

농심 챌린저스 팀의 원거리딜러 ‘지우’ 정지우가 롤 모델로 ‘룰러’ 박재혁을 꼽았다. 안 죽고 딜링을 잘하기 때문이다.

농심 CL팀은 31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브리온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정지우는 제리, 바루스를 골라 팀 승리를 견인했다.

-오늘 승리하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플레이 만족하는지.
“첫 세트는 활약하지 못해서 만족스럽지 못했다. 2세트는 초반에 좋았던 거 같은데 후반에 집중하지 못한 거 같아서 아쉬웠다.”

-두 세트 모두 딜러 역할을 톡톡히 하며 팀 승리를 이끈 것처럼 보였다. 최근 메타에서 본인의 역할이 어느 정도 중요하고 실제 얼마큼 잘하고 있다고 보는지.
“(첫 세트) 마지막 한타는 활약했지만 그 전에 잘 못했던 거 같다. 요새 바텀 메타다보니 (제 역할이) 많이 중요한 거 같다. 스스로 막 잘한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중간 정도는 하고 있는 거 같다.”

‘지우’ 정지우. LCK CL 제공

-시즌 시작 후 다섯 경기를 치렀다. 팀에 대해 냉정히 평가한다면.
“하위권까지는 아니고 중위권은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거 같다.”

-대회, 스크림 경험을 종합했을 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를 꼽는다면.
“아무래도 디플러스 기아 가장 강력한 거 같다. 작년에도 꽤 잘했는데, 멤버가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셀 거 같다.”

-작년에 함께했던 2군 선수들이 다수 콜업이 됐다. 본인은 올라가지 못해 조금 아쉬움이 있을 것 같은데.
“살짝 아쉬움은 있지만 그래도 다른 선수들은 1년동안 했고 저는 뒤에 합류해 6개월만 했다. (경험의) 차이가 있다보니 (2군에) 남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

-관중 경기를 처음 소화하고 있는데.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이 좀 더 긴장되는 게 있다. 관중이 있으니깐 좀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거 같다.”

-현 시점에서 롤 모델로 삼는 원거리딜러가 있다면.
“‘룰러’ 선수가 안 죽고 딜링을 잘해서 롤모델로 생각하고 있다.”

-올 한해를 소화하는 각오를 말한다면.
“지난해 우승했다. 이번 스프링에는 플옵에 가고 서머에서는 우승을 다시 도전해보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