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인시, 반도체마이스터고 신설 본격화 나섰다

이상일 시장 “국가 반도체 인력양성 핵심 도시 자리매김 매우 중요한 역할”


경기도 용인특례시가 반도체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고등학교 신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용인시는 경기도교육청, 용인교육지원청과 마이스터고 지정 신청을 위한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추진단은 오는 4월 28일 교육부 지정동의 요청을 위한 각종 행정 절차 진행에 주력한다.

경기도교육청과 용인교육지원청은 학과·교육과정 편성·운영 계획, 학생 선발 및 지원계획, 우수 교원 확보 및 지원· 교원 역량 강화, 실험·실습 설비 및 확보 현황 및 계획, 협력체계 구축 및 지원책 실행 방안 등을 마련한다.

시는 마이스터고 투자 육성계획 수립, 관련 협회(단체)·협의체·기업체와 협약 추진, 마이스터고 산학협력 지원 등을 맡는다.

이와 함께 시는 2월 중 마이스터고 지정 추진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별도 구성한다.

이를 통해 관련 기업들과 교육과정 개발, 산업체 현장 연수, 우수 인재 채용 지원 등과 관련된 지원 협약을 체결하는 등 본격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백암고 운동장 부지 2만1000㎡에 반도체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마이스터고 ‘(가칭)용인 반도체마이스터고등학교’를 신설할 계획이다.

신설하는 반도체고는 반도체 제조, 장비, 케미컬, 인공지능(AI) 분야 4개 학과를 개설해 학년당 100명을 모집해 총 15학급 300명 규모의 학교로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당초 백암고를 마이스터고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지역의 유일한 인문계고인 백암고 학생들의 거취 문제 등으로 인해 학교를 신설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교육부는 12일 ‘2023년 마이스터고 지정 추진 설명회’에서 2025년 3월 개교를 목표로 디지털, 반도체 분야의 마이스터고 3~4개를 새로 지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교육부는 7월 중 마이스터고 지정 여부를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특례시가 세계적인 반도체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반도체 인프라 구축과 전문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히 반도체 마이스터고는 시가 국가 반도체 인력양성 핵심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