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왕, 가사도우미에 유사성행위 강요 의혹… 재단 측 “음해”

경찰 엠블럼. 연합뉴스

‘기부왕’으로 불리는 한 재단 이사장이 수차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 인사는 개인 장학재단을 운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장학재단의 설립자이자 이사장인 A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에 가사도우미 B씨를 채용하고 한 달이 넘는 기간 서울, 부산, 창원 등지에서 5차례에 걸쳐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지난해 12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고, 이달에는 경찰에 신변보호도 요청했다. 경찰은 A씨의 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A씨의 재단 관계자는 “고소 사실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면서도 “만약 있다 하더라도 그게 전부 사실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고 세계일보는 전했다. 그는 이어 “돈을 얼마라도 얻을 수 있을까 하는 무리로부터 이사장님이 음해를 많이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