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종 여성 12일만에…아파트 지하주차장서 숨진채 발견

국민일보DB

실종 신고됐던 40대 여성 장애인이 자신이 살던 아파트 지하주차장의 집수정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30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 은평구 진관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내 빗물받이용 집수정에서 입주민인 A씨(40대·여)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이 시설 점검 중 A씨를 발견해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 구급대가 출동했으나 이미 A씨는 숨진 뒤였다.

경찰에 따르면 집수정은 가로·세로 1m 남짓에 깊이 약 1.2m 크기로 안에 물이 차 있었으며 A씨는 발견 당시 웅크린 모습이었다.

A씨 가족은 이달 18일 ‘A씨가 새벽에 집을 나선 뒤 사라졌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실종 신고일 이후에 A씨가 아파트 주변을 배회하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타살 정황은 나오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과 시점 등은 향후 부검 결과를 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