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소년 번쩍 든 김건희…尹 웃으며 한말 [포착]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캄보디아 아동 '로타'를 초청해 안아주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국내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고 퇴원한 캄보디아 소년 로타(14)군을 지난 31일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다. 김건희 여사는 반가운 마음에 로타군을 번쩍 안아 올렸고, 이를 지켜보던 윤 대통령은 “그러다 떨어뜨리겠다”며 웃음을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로타군은 김 여사가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만난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다. 이후 한국으로 와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뒤 12월 21일 김 여사와 재회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안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심장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 준비를 하는 로타군을 만나 축구공을 선물하고 함께 축구 놀이를 하며 회복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로타가 무사히 치료를 받고 캄보디아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 여사도 “캄보디아에서 로타를 만난 이후 지금까지 일어난 모든 일이 기적과 같이 느껴진다. 정말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로타군을 번쩍 안아 올리며 환하게 웃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만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한 관계자는 “김 여사가 두 달 전 캄보디아에서 로타군을 처음 만났을 때는 너무 야위어서 가뿐하게 들었는데 오늘은 힘겹게 들어 올렸다. 그만큼 로타군이 건강해진 것”이라며 “김 여사가 힘을 줘 로타군을 들어 올리자 옆에 있던 윤 대통령이 웃으며 ‘그러다 떨어뜨리겠다’고 농담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수술 전 몸무게가 20㎏에 불과하고 제대로 걷지도 못했던 로타군은 최근 5㎏가량 살이 붙고 공을 찰 만큼 회복됐다는 게 의료진 설명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만나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만나 축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3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캄보디아 소년 로타를 만나 축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몸이 아파 학교를 다녀보지 못한 로타군에게 책과 문구류를 선물했다. 또 심장질환을 앓은 탓에 축구를 해본 적 없다는 로타군의 말에 즉석에서 축구공을 선물한 뒤 서로 던지고 받는 ‘볼 리프팅’을 하기도 했다.

앞서 김 여사와 재회했을 당시 “저의 은인”이라며 감사함을 표했던 로타군은 이날 꽃장식 엽서에 감사 인사를 적어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물했다. 건강을 되찾은 로타군은 1일 캄보디아로 귀국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