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폰 팔렸나요?’ 알고보니 군인… 마늘즙 선물에 “필승”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밤늦게 급히 휴대전화를 산다는 상대방이 군인이라는 걸 알게 되자 가격을 깎아주고 마늘즙까지 선물로 보냈다는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휴가 나온 군인과 중고나라 거래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최근에 중고나라에 제가 사용하던 아이폰을 판매하려고 올렸는데 저녁 9시가 넘어서 문자가 왔다”고 했다.

그에게 연락한 B씨는 “아이폰 팔렸나요?”라고 물은 뒤 퀵배송이 가능하냐고 질문했다. A씨가 “내일 퀵 착불로 보내드릴 수 있다”고 하자 B씨는 “아 내일 가능하세요?”라며 “지금도 퀵이 가능하긴 한데, 오히려 택시가 더 싼 것 같다. 택시에 실어주시면 안 되겠느냐”고 부탁했다.

이어 B씨는 “제가 군인이라 내일 복귀라서 오늘 아니면 거래가 좀 힘들 것 같다”며 자신이 의무복무 중인 사병 신분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A씨는 “그럼 10만원만 보내주세요. 추운 날씨에 고생이 많다”며 가격을 깎아줬다. 또 “제가 군인들을 존경하기 때문에 작은 선물을 함께 보냈다. 전역하는 그날까지 건강을 기원한다. 추운 날씨에 대한민국을 지켜주셔서 감사하다”며 마늘즙을 종이가방에 넣어 선물로 보냈다.

B씨는 A씨의 호의에 “이러려고 (군인이라고) 말을 꺼낸 건 아닌데”라며 “늦은 밤 번거로운데도 배려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늘즙까지 챙겨주시고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십시오. 필승”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모든 군인들 감사하다” “이 글 너무 훈훈하다” “마음이 따뜻한 분이다” “저도 군인 할인을 해준다. 다 동생이나 조카 같다”며 호응했다.

이에 A씨는 “제가 군 생활을 너무 힘들게 해서 군인들을 보면 마음이 많이 쓰인다”며 “훈훈한 뉴스만 가득한 대한민국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