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는 부부끼리만” 서울시의회, 학교 공문 ‘시끌’

민간단체 조례안 검토…“시대착오적” 전면폐지 의견 대다수

대구의 한 초등학교.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서울시의회에서 ‘성관계는 부부만 할 수 있다’ 등의 내용을 담은 학생 관련 조례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 초·중·고 교사들은 ‘서울특별시 학교구성원 성·생명윤리 규범 조례안’에 대한 검토의견서를 30일까지 제출해 달라는 공문을 최근 받았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5일 서울시의회 교육전문위원실로부터 조례안에 대한 의견 조회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뒤 서울 초·중·고 교원들이 볼 수 있는 업무 시스템에 관련 내용을 담은 공문을 게시했다.

조례안은 학생, 교직원, 보호자가 지켜야 할 성·생명 윤리를 규정하고 있는데, 다소 보수적이거나 시대착오적으로 보이는 내용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이뤄져야 한다’ ‘남성과 여성은 개인의 불변적인 생물학적 성별이다’ ‘태아의 생명권은 헌법상 보장된 권리로 보호돼야 한다’ 등이다.

아울러 ‘아동·청소년에게 성 정체성 혼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등 성매개 감염병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적으로 충분히 안내해야 한다’ ‘학교에서 실시하는 성교육은 절제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등도 서술돼 있다.

'서울특별시교육청 학교구성원 성·생명윤리 규범 조례안' 캡처

특히 ‘성·생명윤리책임관’이라는 직책을 만들어 서울 학교 구성원들이 조례의 규범을 따르지 않을 경우 관계자를 조사하고 징계를 권고하는 권한까지 부여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에는 전날까지 교원 20여명의 의견이 접수됐는데 전면 폐지 의견이 대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의회 측은 한 단체에서 조례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에 의견조회 공문을 보냈을 뿐이며 해당 조례안이 발의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의회에서 의견조회를 한 후 시의원에게 보고하면 의원이 자체적으로 판단해 발의 여부를 결정한다는 설명이다.

교육계 관계자는 “내용 자체도 시대착오적이지만 가장 문제가 되는 지점은 성·생명 윤리에 반하는 행동을 하면 신고하고 제재하는 책임관 역할이 있다는 것”이라며 “학생인권조례에서 성소수자 관련 조항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극단적 반대 지점의 조례안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울교사노조도 입장문을 내고 “해당 조례안은 의견을 낼 가치조차 느끼기 어려운 수준으로, 현장 교원들에게 자괴감을 불러일으키기까지 한다”며 “헌법을 침해하는 괴상한 해당 조례안을 당장 폐지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