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금만 9조원”…가스공사, 눈덩이 적자에 인력 감축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설치된 가스계량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국제 천연가스 가격 인상에도 가스요금을 동결해 약 9조원(지난해 말 기준)에 이르는 미수금이 쌓인 한국가스공사가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가스공사는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조직·인력 효율화 계획을 반영해 총 9개 조직을 축소하고, 정원 102명을 감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로써 공사의 조직은 기존 240개에서 231개로, 정원은 4194명에서 4092명으로 줄었다. 정년 등 자연 감소 인원을 보강하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정원(TO)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디지털혁신추진실(옛 디지털뉴딜처)을 사장 직속으로 두고 빅데이터·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혁신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또 부사장 직속실을 축소하는 동시에 본부장 중심 체계로의 재편을 통해 본부장 책임경영을 명확히 했다.

한국가스공사 사옥 전경. 가스공사 제공

에너지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수소사업본부와 신성장사업본부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성과 중심 사업 구조로 재편하는 등 본부급 조직개편도 이뤄졌다. 안전관리본부는 안전기술 부사장 직속 안전총괄실로 재편해 안전관리 컨트롤타워를 강화했다. 또 건설 설계·시공 부서를 통합한 건설본부를 신설했다.

그간 흩어져 있던 재무 관련 조직을 통합해 재무처를 신설하고, 자사 핵심 역량인 액화천연가스(LNG) 구매 기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수입통관부도 새로 만들었다. 트레이딩 분야의 인력도 내부적으로 보강하기로 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최연혜 사장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것으로, 최 사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경영 철학과 실천 과제를 반영한 것이라고 공사는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