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사람 망가트리는 정치… 김연경·남진 상처 깊지 않길”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도대체 왜, 어떤 정치, 어떤 정치인은 항상 누군가를 망가트리는 것인가.”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배구선수 김연경, 가수 남진과 함께 찍은 ‘응원 사진’ 논란과 관련해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31일 이같이 성토했다. 탁 전 비서관은 “김연경, 남진 두 분 모두 상처가 깊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탁 전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남진 선생님과 통화를 했다”며 “어제오늘 뉴스로 접한 상황이 나로서는 짐작 가는 바가 있었지만 여러 가지 마음이 복잡하실 듯하여 꺼내지 않으려 했는데 잔뜩 화가 나셔서 여러 말씀을 하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선생님과 김연경 선수 둘 다 애초에 김모 의원의 참석을 몰랐고, 자리가 파하기 전 예정에 없이 꽃다발을 본인이 들고 와서 인사만 하겠다며 식사자리로 들이닥쳐 2~3분 인사를 나누고 사진을 요청하기에 찍어 준 것뿐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탁 전 비서관은 “남진 선생님은 ‘나도 기가 막히지만 연경이가 많이 당황했을 텐데 사람 좋은 친구가 걱정’이라며 김 선수가 본인 의지도 아닌 것으로 괜한 구설에 시달리는 것을 한참 걱정하셨다”고 말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지난 31일 페이스북에 김기현 의원의 이른바 '응원 사진'을 비판하면서 배구선수 김연경이 2020년 8월 15일 광복절 경축식에 참여해 국기에 대한 경례문을 낭독한 장면이 담긴 영상 링크(유튜브 채널 온마이크)를 올렸다. 탁현민 전 청와대 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탁 전 비서관은 이 게시물에 김연경이 문재인정부 시절인 2020년 8월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문을 낭독했던 장면이 담긴 영상을 첨부했다.

그는 “김 선수에게는 차마 연락을 하지도 못하겠다”며 “지난 광복절 행사에서 김 선수는 바쁜 와중에도 부탁을 거절하지 않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낭독해주었고, 그 이전에 중국 순방 때에도 만찬에 참석해 주었다”고 했다.

김연경은 2020년 8월 15일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문을 낭독했다. 2017년 12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당시 상하이에서 선수생활 중이던 김연경은 국빈만찬에 참석해 문 전 대통령 내외와 기념 촬영을 한 적이 있다.

탁 전 비서관은 “어처구니없는 하루 반나절의 일들을 보며 다시 이런 생각이 든다”며 “도대체 왜 어떤 정치, 어떤 정치인은 항상 누군가를 망가뜨리는 것이냐. 이 정도가 우리의 수준에 맞는 정치이고 정치인이냐”고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김연경·남진과 찍은 사진을 올리며 “어제는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들과 함께 편안한 저녁을 보냈다”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저를 응원하겠다며 귀한 시간을 내주고 꽃다발까지 준비해준 김연경 선수와 남진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이후 이 사진에는 응원과 비난이 엇갈리며 논란이 일었다. 이후 남진은 “지인 7~8명과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난 자리에 김 의원이 갑자기 나타나 2~3분가량 만나 인사말을 나눴고 사진을 찍었을 뿐”이라며 “김 의원이 들고 있는 꽃도 그쪽에서 가지고 온 것”이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지인의 초청을 받아서 그 자리에 갔고, 남진·김연경 두 분이 있었고 꽃다발을 줘서 받고 그 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던 게 다”라고 해명했다. 남진이 자신을 모른다고 한 것에는 “그 자리에서 만났으니 모르는 건 아닐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의 당권 경쟁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 사실 일어난 것”이라며 “만약에 총선 기간에 이런 일이 한 번이라도 발생하면 그 선거는 완전히 망한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