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년 만에 적자’ SK 하이닉스, 성과급은 연봉 41%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본사 모습.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전 임직원에게 지난해 성과급으로 연봉의 41%를 지급하기로 했다. 10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지만 회사 측은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격려의 의미”라며 지급 취지를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1일 사내 공지를 통해 지난해 경영실적에 대한 초과이익분배금(PS)을 기준급 820%로 결정해 오는 3일 전 구성원에게 지급한다고 밝혔다. 기준급 820%는 연봉의 41% 수준이다.

PS는 연간 실적에 따라 1년에 한 번 연봉의 최대 50%까지 지급하는 성과급을 뜻한다. 상·하반기에 월 기본급의 최대 100%까지 지급하는 생산성 격려금(PI)과 함께 SK하이닉스의 대표적인 성과급 제도로 꼽힌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이달 중순 지난해 하반기 PI를 기본급의 100%로 지급했다. 또 2021년부터 전년 영업이익의 10%를 재원으로 삼아 개인별 성과 등을 연계해 PS를 지급해왔다.

SK하이닉스는 “성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라는 기조와 함께 유례없는 다운턴(하강 국면) 상황에서도 전 구성원이 ‘원팀’ 마인드로 협업해 위기를 극복하고 더 큰 도약을 해내자는 격려의 의미를 담아 PS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SK하이닉스는 인텔 낸드 사업부를 인수해 설립한 자회사 솔리다임 실적과 관련해선 최종 인수가 완료되는 2025년까지 PS 재원이 되는 영업이익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성과급 지급과 함께 올해 처음 시행되는 ‘주주 참여 프로그램’ 약속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 프로그램은 자사주를 1년간 보유한 임직원에게 참여 금액 15%를 현금으로 추가 지급하는 제도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임직원에게 자기주식 상여를 지급하기 위해 자사주 49만5472주를 장외처분한다고 공시했다. 처분예정금액은 449억4000만원이다.

또 이와 함께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이 1조7012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이익 4조2195억원)와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가 분기 단위 영업적자를 낸 것은 2012년 3분기에 기록한 240억원 적자 이후 10년 만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