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이재명 체포동의안, 부결·가결 예단 어렵다”

“추가 소환 요구, 지도부 전체가 ‘반대’ 아냐”
“검찰에 가시라 말씀드렸다”고 전해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재명 당대표에 대한 검찰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될 경우 “100% 부결 또는 가결될 것이라고 단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1일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 대표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는 진짜 예단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냐하면 의원들은 (부결시) 이재명 체제로 가는 것이 총선에 도움이 될 것인가, 그게 아니면 이 대표가 체포될 수 있게끔 도울 때 우리가 겪을 일은 또 어떤 것인가를 판단할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만약 가결될 경우엔 민주당에 대한 심판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재명 체제가 무너지면 누가 대표가 될 것인가는 안갯속에 있다”며 “그런 상황 속에서 다시 당을 안갯속으로 밀어 넣는 게 우리 당으로선 좋은 것인가 계산을 굉장히 많이 할 것”이라 우려했다.

또 “지금 당 대표가 쓰러지게 되면 민주당의 후폭풍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떻게든 같이 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된다”고 말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 대표에게 검찰 추가 소환 요구에 응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추가소환 요구에) 지도부 전체의 의견이 다 (출석) 반대가 아니었다”며 “저 같은 경우는 ‘가시는 게 맞다’고 계속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판단하기로는 지금 ‘검찰과 싸움’을 하는 게 아니다. 민주당 의원들,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중도층 국민을 향한 ‘정치적 메시지를 내야 하는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고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검찰에 나간다고 해서 혹은 안 나간다고 해서 결론이 달라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며 “나가지 않았을 때는 민주당 내에 있는 의원들도 ‘뭔가 있는 것 아니야? 뭘 숨기려고 그래’ 그런 의구심이 자꾸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 불편하시더라도 나가는 게 훨씬 의원들에게도, 중도층에게도 오히려 깨끗하다는 당당함을 보여드릴 수 있다. 그래서 말씀을 드렸다”며 “결국 선택은 대표께서 직접 하시는 것”이라 덧붙였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