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김의겸 고발, 직접 대응은 당연…文정부도 그랬다”

용산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1일 “대통령 및 그 가족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는 외교상 국격을 떨어뜨리고 국정 동력을 약화시키는 등 공익과 직결된 문제”라며 “대통령비서실이 국민의 알 권리와 국익을 위해 직접 대응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에 대해 주가조작 의혹을 추가로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경찰에 고발한 것을 전날 참여연대가 비판하자 대통령실이 이같이 반박한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날 입장문에서 “참여연대가 ‘대통령비서실의 고발장 제출은 대통령 가족의 사적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공적 자원이 동원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이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며 “정치적 목적으로 일방적인 거짓 의혹 제기를 한 것에 대해 대통령과 그 가족이 일일이 직접 대응해야 한다면 국정은 마비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께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례로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단독 방문, 경호원 개인 수영 강습’ 등에 대한 언론의 비판에 대해서도 문재인정부 대통령비서실과 경호처는 정정보도 청구 등 법적 조치를 직접 취한 바 있다”며 “당시 참여연대는 어떠한 문제 제기도 하지 않고 침묵했다”고 날을 세웠다.

대통령실은 “참여연대가 특정 정파에 치우친 것이 아니라면, 과거에 먼저 이뤄진 김정숙 여사 비판에 대한 당시 대통령비서실의 법적 대응부터 선행해 문제를 제기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고발한 건은 특정 매체와 김의겸 대변인이 제3자의 재판에서 나온 일부 내용을 맥락과 다르게 짜집기해 스스로 의혹을 만든 전형적인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참여연대의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서는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적절한 범위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참여연대는 “김 여사 개인에게 제기된 과거 의혹에 대해 대통령을 보좌하는 공직자들이 직접 소장을 작성하는 등 법률적으로 지원하고 이를 위해 공적 자원을 동원했다면 그 적절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고발인의 이름과 직위, 법률적 근거, 법률대리인의 이름과 직위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