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에도 6인 이상 대형택시 도입된다

이달 초 대전에 도입될 예정인 대형택시. 대전시 제공

일반 중형택시만 운행됐던 대전에 대형택시가 도입된다.

대전시는 대형차량도 택시로 운행할 수 있는 ‘대형택시 사업계획 변경 운영지침’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달 초부터 대형승용택시 1대가 운행될 예정이다.

대형택시는 6인 이상 10인 이하의 대형승용, 11인 이상 13인 이하인 대형승합으로 구분해 운영된다.

대형승용의 요금은 기본요금 3㎞에 5000원이며 거리요금은 111m당 200원이다. 현재 대전의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2㎞에 3300원이고 거리요금은 133m당 100원이다.

대형승합은 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요금을 결정해 시에 신고해야 한다. 앱이나 웹 등을 통해 요금체계를 항상 게시해야 하며 해당 방법으로 게시가 불가능할 경우 택시 내에 요금표를 비치해야 된다.

대형승용 차량 내부에는 디지털 운행기록장치(DTG)와 요금미터기, 요금영수증 발급 및 카드 결제가 가능한 기기, 호출 시스템 등이 설치된다. 예약(호출) 및 배회·대기 영업이 가능하다.

대형승합은 예약 영업이 원칙이지만 운행개시 신고 전 미터기 등의 차량설비, 외부표시등과 같은 표시를 확인받았을 경우 배회·대기영업을 할 수 있다.

사업자는 사업계획 변경 수리일로부터 3일 내에 관할구청에 차량조건·차량설비·외부표시·부착물 등을 확인받은 후 운송개시를 신고해야 한다. 대형택시 면허는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으며 중형택시로 사업계획 변경 신고 후 양도가 가능하다.


시는 대형택시가 중형택시보다 요금은 높지만 단체 예약 등이 가능한 새로운 프리미엄 이동 수단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택시 서비스에 대한 시민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고 택시업계의 영업수익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현덕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대형택시에 대한 진입장벽이 낮아지면서 차량 기준·설비 등의 요건만 맞으면 중형면허에서 대형면허로 쉽게 사업계획 변경이 가능하다”며 청결과 편안함, 안정성 등에서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시민 만족도를 높이고, 택시업계의 경쟁력 있는 사업구조도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