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 독점’ 인조흑연 음극재 시장에서 케파 늘리는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관계자가 경북 포항시에 위치한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에서 제조설비를 가동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한국 기업 최초로 인조흑연의 국산화에 성공한 포스코케미칼이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능력(케파)을 확대한다. 중국 기업들이 독점하다시피 하는 세계 음극재 시장에서 서서히 존재감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경북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서 연산 1만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2단계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021년 12월에 연산 8000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을 준공했었다.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인 2단계 공장이 가동에 들어가면 총 1만8000t 규모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는 60킬로와트시(㎾h) 기준 전기차 약 47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현재 전기차용 음극재의 핵심 소재는 인조흑연이다. 인조흑연은 천연흑연 대비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충전 시간을 단축하는 강점을 지닌다. 코트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글로벌 음극재 시장에서 인조흑연 비중은 83%에 이른다. 그런데 음극재 시장을 중국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다. 지난해에 음극재의 92%를 중국에서 생산했다. 한국 비중은 5%에 그쳤다.

한국에서 인조흑연 음극재를 생산하는 곳은 포스코케미칼 뿐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제철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콜타르를 가공해 만든 침상코크스를 원료로 인조흑연을 만든다. 침상코크스는 자회사인 포스코MC머티리얼즈로부터 공급받는다. 원료의 안정적 공급, 그룹 내부 시너지 등이 장점이다.

자동화 로봇이 경북 포항시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에서 음극재를 제조하고 있다. 1단계 공장은 지난 2021년 12월 준공됐다.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미국 GM, LG에너지솔루션 합작사)와 9393억원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공급 계약을 맺었다. 인조흑연 음극재의 해외 첫 수출 사례로 공급 기간은 2028년까지 6년간이다.

산업계는 ‘탈 중국’을 흐름으로 하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에 따라 한국산 인조흑연 음극재의 수요가 늘 것으로 본다. 포스코케미칼은 음극재 생산 능력을 2025년 17만t, 2030년 32만t까지 늘릴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인조흑연 음극재 시장을 확실히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