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선 궁중 자수의 정수” …고종 아들이 쓰던 향주머니

모란불수문 향주머니. 연합뉴스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달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박물관 2층 왕실생활실에서 전시 중인 ‘모란불수문 향주머니’(牡丹文 香囊)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모란불수문 향주머니는 모란이 수놓아진 향주머니다. 고종의 일곱째 아들인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 이은(1897∼1970)의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영친왕 일가 복식 및 장신구류’ 333점 가운데 한 점으로 1991년 일본에서 국내로 반환됐다. 현재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돼있다.

문양 없이 짠 비단에 금실과 은실로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을 수놓고 그 주변에 부처님 손처럼 생긴 과일인 불수감(佛手柑)이나 작은 꽃을 더해 꾸며졌다.
모란불수문 향주머니 다른 면 모습. 연합뉴스

주머니 한쪽은 홍색, 다른 한쪽은 황색 비단으로 제작됐다. 윗부분은 주름 15개를 잡아 유리구슬을 꿴 남색 끈으로 연결돼있다. 주머니 안에는 한지로 싼 고급 향이 담겨 있어 왕실 공예품의 높은 제작 수준을 보여준다.

박물관 관계자는 “조선시대 궁중 자수의 정수를 보여주는 징금수 기법으로 수 놓인 모란과 불수감은 각각 부귀와 장수를 상징하며 왕실의 번영을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모란불수문 향주머니는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