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부유식 인프라’ 日석학 영입


현대건설은 해양 신공간 건설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세계 최고 조선해양공학 석학으로 꼽히는 가시와기 마사시(사진) 일본 오사카대·규슈대 명예교수를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가시와기 교수는 오사카대와 규슈대에서 36년간 조선해양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일본 조선해양공학회 회장을 지냈다. 그는 1995~2000년 도쿄만 입구 요코스카 앞바다에서 거대 해상도시 건설을 위한 ‘메가 플로트(초대형 부유식 구조물)’ 실증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당시 설계 및 기술 개발을 주도하며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이끌어냈다고 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가시와기 교수가 오랜 연구를 통해 축적한 전문지식은 물론 풍부한 현장 경험 및 일본의 기술 네트워크를 통해 부유식 인프라 건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