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건설노조에 또 ‘경고’…“불법 근절 끝까지 간다”

“가짜 노동, 가짜 약자 뿌리 뽑을 것”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건설현장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민간협회, 공공기관 대표자들과의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건설노조 불법행위와 관련해 “국토부가 선두에 서서 범정부 차원 대응으로 끝까지 가겠다”고 1일 약속했다.

원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열린 ‘건설 관련 협회 및 공공기관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는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불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원 장관을 포함해 대한건설협회 회장과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 한국주택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건설 현장은 무법지대가 돼 있다”며 “피해자는 결국 주택 소비자인 전체 국민과 건설현장에서 땀 흘려 일하고도 제대로 기회와 대가를 보장받지 못하는 선량한 다수의 진짜 노동자, 전문 건설 등 협력업체 종사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건설노조는) 건설 현장에서 자신들을 약자라 (칭하고) 노동이라는 이름을 앞세워 건설기계, 타워크레인과 레미콘 등 독점적인 자신들의 공급자 지위를 악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원 장관은 이같은 행위를 벌이는 건설노조를 ‘조폭’이라고 규정한 뒤 “(건설 현장이) 무법지대 온상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올 상반기 내에 이런 건설 현장의 가짜 노동, 가짜 약자를 뿌리 뽑아 진짜 노동, 진짜 약자, 진짜 고객인 국민 이익과 안전을 앞세울 수 있는 건설 현장을 만들고 법치와 공정이 살아 숨 쉬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또 “진짜 노동과 진짜 국민 이익이 보호될 수 있도록 단속, 제도 개선과 함께 현장 정상화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원 장관은 페이스북에도 “건설노조 불법행위 근절, 끝까지 간다”고 적으며 날을 세웠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