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주산업 최적지”…올해부터 제주형 우주산업 키운다

제주도청사 전경. 제주도 제공

제주도가 우주산업을 제주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성장 산업으로 주목하고 올해부터 제주형 우주산업 육성에 나선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1일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어 5대 추진 전략을 포함한 제주형 우주산업 육성 기본방향을 발표했다.

오 지사는 “제주는 적도에 가까워 우주 개척에 가장 경제적이고, 전파 간섭과 공역의 제한이 적다는 압도적인 강점을 갖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쏘아 올린 다수의 저궤도 인공위성을 통합 관제하고 위성 데이터를 제공하는 국가위성운영센터가 제주에 있는 점에서도 그 어느 지역보다 우주산업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앞서 올해 신년사에서 국가위성운영센터를 활용해 민간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엔진 산업으로 만들어가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도가 제시한 우주산업의 청사진은 제주에서 소형 큐브위성을 제작하고, 국내에서 개발한 소형 발사체와 위성을 제주에서 우주로 쏘아올리고 관제하는 방안이다. 특히 위성 데이터 활용 산업을 제주 우주산업 생태계 조성의 핵심 축으로 겨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우주 연구기관과 우주 기업, 대학, 민간협의체가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우주 관련 기업을 지원하며 인재를 육성해 우주산업의 생태계를 갖춰간다는 방침이다.

5대 추진 전략으론 거버넌스 구성과 제도 구축, 생태계 조성, 산업 육성, 민간 우주 인프라 구축, 우주체험 산업화를 제시했다.

도는 우선 제주에 소재한 국가위성운영센터와 함께 올해부터 위성 데이터를 활용해 해양쓰레기 실태와 산림훼손을 감시하는 위성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제주위성빅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누구나 위성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도내 우주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겠다는 복안이다.

우주 인재 개발을 위해 항공우주연구원, 제주대학교, 기업 및 연구소와 연계한 전문 교육과정도 신설할 방침이다.

우주 분야 국내외 학술대회를 유치해 마이스(MICE) 산업과 결합하고, 민간 주도의 우주체험관을 설립 유치해 우주 체험을 산업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오 지사는 “민간 우주여행이 시작되고 민간기업이 우주산업을 주도하는 거대한 대전환의 흐름 속에서 제주가 기회를 찾아내겠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