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송인 조나단, 인천시교육청 홍보대사로 위촉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이 방송인 조나단을 인천시교육청 홍보대사로 위촉한 뒤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교육청은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방송인 조나단을 신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일 밝혔다.

콩고민주공화국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한국으로 건너온 조나단은 인천용정초등학교에 입학해 6학년까지 재학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을 전공 중이다. 라디오스타, 전지적참견시점, 유퀴즈온더블록, 벌거벗은세계사 등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기를 얻었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76만명의 구독자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앞으로 조나단은 시교육청 공익캠페인과 이미지 광고 등을 통해 활약할 예정이다. 조나단의 활동은 시교육청 공식 유튜브 채널과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소개된다.

조나단은 “인천은 저에게 추억이 많이 담긴 곳이고 특별히 생각하는 지역”이라며 “시교육청의 얼굴로 누가 되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여러 공익활동을 함께 잘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인천교육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수락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조나단과 함께 세계를 품은 인천교육, 인천을 품고 세계로 나가는 인천교육의 모습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