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계용 시장 “한예종 과천 유치, 정체성 재정립 기회”


신계용 경기도 과천시장이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의 과천 유치는 과천의 정체성 재정립의 기회”라며 강한 유치 의사를 숨기지 않았다.

신 시장은 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년 역점사업 설명 기자간담회에서 “한예종 유치는 과천시가 문화예술산업의 중심지로 새롭게 거듭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신 시장은 한예종 유치를 지역문화예술 발전과 함께 지역 경제 활성화, 과천 입주 기업과의 연계를 통한 다양한 시너지 창출 등 다각도의 포석으로 접근하는 모양새다.

여기에는 지난 1월 과천시가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한예종 유치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82.6%가 과천시의 한예종 유치 노력에 대해 찬성하는 결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욱 힘을 얻은 신 시장은 조만간 추진단 구성을 마치고 유치 활동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신 시장은 역점으로 추진하는 공공하수처리시설 건설과 관련해서는 “건설 기간이 8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입지 선정 이후 진행되는 과천지구계획 승인, 하수도정비기본계획, 환경영향평가 등의 제반 행정절차를 패스트트랙으로 진행해 올해 안에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시민 환원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과천시 지역 공약으로 유휴지 시민 환원을 약속했고, 정부의 ‘유휴·저활용 국유재산 매각·활용 활성화 방안’ 발표가 있었다”고 상기시키며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신계용 시장은 “올해는 과천의 미래 100년을 위한 도약의 주춧돌을 놓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시의 역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과천=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