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글로벌 정규시즌 3월 9일 오픈

넥슨 제공

‘카트라이더: 드리프트’가 오는 3월 9일 글로벌 정규시즌 오픈을 확정했다. 넥슨 최초로 다양한 플랫폼을 오가는 ‘풀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한다.

1일 넥슨은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정규시즌 일정을 비롯한 주요 정보를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3월 9일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정식 출발선이 되는 ‘시즌 1: New World’가 열린다. PC, 모바일을 비롯해 플레이스테이션4와 엑스박스원 등 콘솔 플랫폼도 지원한다. 넥슨은 “어떤 플랫폼에서든 접속이 가능한 풀 크로스플레이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정규시즌 오픈에 맞춰 게임 내 각종 콘텐츠도 업데이트한다. 경쟁 콘텐츠인 그랑프리 모드는 스피드전 및 아이템전으로 즐길 수 있다. 보유 중인 카트바디의 가속도나 부스터 지속시간 등 세부 성능을 향상할 카트바디 업그레이드 시스템도 추가된다. 넥슨은 이와 함께 월드 팩토리 등 원작에서 사랑받았던 인기 테마의 트랙 8종을 포함해 신규 시즌 레이싱 패스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넥슨은 1일 오후 8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개발진 라이브 방송을 열고 게임 이용자와 소통한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는 지난달 12일부터 프리시즌을 열고 PC, 모바일 플랫폼에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넥슨은 오는 16일 플레이 데이터를 반영해 라이선스 세부 단계 조정과 레이서명 변경 기능 추가, 커스텀 모드 내 랜덤 트랙 기능 신설 등을 업데이트한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