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도이치모터스 재판서 김건희 이름 수백번 쏟아져”

“尹대통령 특수부 검사 시절 방식이라면 특검 도입이 해답”
“대한민국 대통령 두 명이라고 말하는 국민도 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TF 1차 공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한 특별검사 도입 등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공식출범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TF에 참석해 “도이치모터스 사건 재판에서 김건희라는 이름이 수백 번 쏟아졌고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 씨의 녹취록이 세상에 공개됐지만 윤석열 검찰이 철저히 뭉개기로 일관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특수부 검사 시절에 했던 방식대로라면 특검 도입이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실이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을 형사고발한 것과 관련해서 “‘김건희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 수사하지 말라’고 가이드라인을 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인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은 위법 정황과 증거가 명백히 드러나도 수사하지 않는다”며 “도대체 언제 조사할 것인가”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이어 “검찰이 사건의 공소시효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불소추 특권이 대통령 배우자에게도 적용된다고 착각하거나 김 여사를 대통령으로 착각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김 여사가 대통령실의 역린이 확실해 보인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두 명이라고 말하는 국민도 늘고 있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는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사건 관련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