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다발 쌓아놓고 “세는 만큼 가져가”…中서 성과급 파티

크레인 업체서 성과급 지급 행사
15분 동안 100위안짜리 지폐 계산…22억원 지급

현금 뭉치를 품에 안고 가는 중국 크레인 제조업체 직원들. SNS 캡처

중국의 한 기업이 올해 시무식에서 100위안(약 1만8000원)짜리 현금다발을 2m 높이 탑으로 쌓아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하는 행사를 열어 화제다.

1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중국 허난성에 본사를 둔 크레인 제조업체 ‘허난 마인’은 직원들에게 약 6100만 위안(약 110억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했다.

실적이 가장 좋은 직원 3명은 이른바 ‘판매왕’으로 선정돼 각 500만 위안(약 9억원)의 상금을 받아 갔다. 30명이 넘는 직원들도 최소 100만 위안(약 1억8200만원) 이상을 챙겨갔다고 SCMP는 전했다.

지폐를 세고있는 직원들 모습(왼쪽 사진)과 보너스로 지급된 현금탑. SNS 캡처

SCMP가 공개한 영상에는 검은 정장에 붉은색 스카프를 맨 직원 여러 명이 탑처럼 쌓인 현금을 마치 벽돌 나르듯 옮기는 모습이 담겼다. 일부 직원들은 돈을 가득 품에 안고 무대를 내려가다 바닥에 떨어뜨리기도 했다.

이날 시무식에는 직원들이 15분 안에 100위안짜리 지폐를 세면 이를 모두 가져가게 해주는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 해당 행사에서만 1200만 위안(약 22억원) 상당의 상금이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이 회사는 전 직원에게 5000위안(약 91만원)이 담긴 돈 봉투를 나눠주기도 했다는 게 SCMP의 설명이다.

한편 매체에 따르면 이 업체는 2002년에 설립돼 5100명에 달하는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팬데믹(장기화) 기간 중국의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최근 몇 년간 두 자릿수의 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매출이 23% 증가해 총 91억6000만위안(약 1조6666억원)을 기록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