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의겸 명예훼손 고발한 대통령실, 무고죄 맞고소”

“김의겸, 당 대변인으로서 당의 입장 논평한 것”
YTN 라디오서 “대통령실 무고로 맞고소 예정”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김의겸 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대통령실을 무고죄로 맞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일 최고위원회의 회의 후 기자들에게 “당 법률위원회에서 김 대변인을 고발한 (대통령실) 명의자를 대상으로 오는 3일 무고죄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대변인은 당 대변인으로서 당의 입장을 논평한 것”이라며 “당 법률위가 대응하는 게 마땅하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의 고발 당사자인 김 대변인도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대통령실을 무고로 맞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판장에 나와 있는 기록을 가지고 누가 옳은지, 그른지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진행자에게 “김건희 여사의 뜻에 따라서 고발했을 텐데 제가 무고죄로 김 여사를 고소할 수 있는 걸까”라고 묻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주장이 ‘가짜뉴스’라는 대통령실 반박에 대해 “도이치모터스 작전 세력의 핵심 인물인 한 지점장이 재판에서 ‘우리기술’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실형을 받았다”며 “판결문에 ‘우리기술’이 작전 종목이고 작전 세력이 관여했다는 게 명확히 나와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서면 논평에서 “김 여사가 또 다른 주가조작에 관여한 혐의가 드러났다”며 “도이치모터스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기술’ 작전주”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이달 30일 김 대변인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 훼손)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한 상태다. 대통령실은 ‘우리기술’ 종목이 작전주라는 김 대변인의 주장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