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은둔 청년 10명중 8명, 직업교육 충분히 못받아”

국민일보DB.

고립·은둔 청년 10명 중 8명 이상은 취업에 필요한 직업교육을 충분히 받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달 고립·은둔 청년 32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취업 역량과 전문성을 기를 수 있는 직업교육을 충분히 받지 못했다는 응답이 82.7%를 차지했다고 1일 밝혔다.

직업교육을 받은 고립·은둔 청년들도 단순 사무자동화 교육(40.6%)이나 바리스타 같은 서비스직 자격증 교육(28.9%) 등 기초적인 교육만 받았다. 또, 청년들의 특성에 맞지 않은 교육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절반가량인 45.5%는 직업교육 이후 1인 창업을 원했다. 취업을 희망하는 응답자는 32.8%, 공동 창업을 원하는 응답자는 12.7%였다.

무역협회는 고립·은둔 청년과 장기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한 ‘청장년 이커머스 창업스쿨’을 개설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활용한 창업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날 강남구 코엑스에서 청년재단과 ‘고립·은둔 청년의 사회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은 “올해는 인구 구조 변화로 인해 취업자 증가율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립·은둔 청년층과 중장년층이 노동시장에 나올 수 있도록 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