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유업 3세, 前 경찰청장 아들에게도 액상 대마 팔았다

검찰, 남양유업 3세 홍모씨 추가 기소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재벌 3세 등의 마약 투약 사건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액상 대마 카트리지. 서울중앙지검 제공

재벌가 3세 등 사회 유력층 마약 투약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 홍모(40)씨를 마약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전날 홍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대마)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홍씨는 지난해 말 고려제강 창업주 고(故) 홍종열 회장의 손자 홍모(39)씨와 전직 경찰청장의 아들 김모(45)씨 등에게 액상 대마를 5차례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홍씨는 지난해 10월 대마를 1차례 판매하고, 액상 대마 62㎖, 대마초 14g을 소지·흡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홍씨는 같은 해 12월 열린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검찰은 재벌 3세 등 유력층 자제들이 해외 유학 시절부터 ‘이너서클’을 형성해 대마를 흡연‧유통한 사건을 수사해왔다. 검찰은 수사 결과 마약류 관리법 위반으로 10명을 구속기소하고 7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이들 중에는 임신한 부인과 태교 여행 중 대마를 피우거나, 어린 자녀와 사는 집에서 대마를 재배하다가 적발된 사례도 있었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