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등하교 시간에만 스쿨존…부산 첫 가변형 속도 제한

부산 사하구 구평초 앞 스쿨존 도로는 어린이들의 등하교 시간에만 시속 30㎞ 이하로 바뀐다. 부산경찰정 제공

자동차 제한속도 시속 50㎞ 도로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으로 지정하되, 등하교 시간에만 시속 30㎞ 이하로 낮춰 운영하는 ‘가변형 속도 제한방식’이 부산 사하구에 최초 도입된다.

부산시자치경찰위원회와 부산경찰청은 이달부터 부산 사하구 구평초등학교 스쿨존의 자동차 제한속도를 등·하교 시간대에만 시속 30㎞로 낮춰 운영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구평초 앞 도로는 을숙도대로를 비롯해 사하로와 이어져 있다. 이 때문에 기존 속도(시속 50㎞)를 유지하자는 주민이 많았다. 반면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제한속도를 스쿨존 기준인 시속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는 필요성도 제기돼 왔다.

이에 부산자치경찰위와 부산경찰청은 구평초 앞 도로를 ‘가변형 속도제한 시스템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운영시간은 구평초의 의견을 반영해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이 큰 등교(오전 8~9시)·하교(낮 12시~오후 3시) 시간대다. 그 외 시간대는 시속 50㎞로 운영한다.

운전자의 혼선을 막기 위해 제한속도를 시간대에 맞게 자동으로 표시하는 교통안전 표지판도 설치했다. 신호 위반과 과속 단속을 하는 무인 카메라를 도로 양방향에 설치, 3개월간의 계도 기간을 걸쳐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부산경찰청은 가변형 속도 제한방식은 시범운영 후 결과를 토대로 다른 지역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