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에 ‘구미 반도체 소재부품 특화단지’ 지정 건의

이철우 경북지사, “반도체 관련 기업 유치해 K-반도체 벨트의 중심도시 만들 것”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에 1일 구미 SK실트론에서 열린 실리콘반도체 웨이퍼 제조 설비 증설을 내용으로 하는 1조2360억 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의 투자협약식. 구미시 제공

경북도는 이철우 지사가 1일 구미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구미 첨단 반도체 소재부품 특화단지 지정 등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대규모 투자유치와 지역 주도 인재 양성체계, 국가산업단지 등 입지 확보를 강점으로 내세워 반도체 특화단지에 지정되도록 힘을 쏟고 있다.

도는 이날 윤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에 열린 SK실트론의 대규모 투자협약식이 오는 27일 신청서 접수를 마감하는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장호 구미시장, 장용호 SK실트론 사장은 구미 SK실트론 본사에서 실리콘반도체 웨이퍼 제조설비 증설을 내용으로 하는 1조2360억 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구미에는 SK실트론을 비롯해 LG이노텍, 매그나칩반도체, 월덱스, 원익큐엔씨, 쿠어스텍코리아, KEC, 코마테크놀로지 등 다수의 반도체 관련 기업이 있다.

도는 이러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제시하면 공장 준공단계에 맞춤 인력을 제공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로 하고 인력양성, 규제 완화, 정주 여건 확보 등 3가지 정책을 동시에 지원하는 ‘굿 스타트팀’을 만들 예정이다.

특화단지에 지정되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에 대한 특례와 입지 인허가 절차 신속 처리, 각종 세액공제, 공장 용적률 완화 등 파격적인 지원이 보장된다.

이 지사는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에 전력을 다해 반도체 관련 기업들을 지역에 집중적으로 유치해 K-반도체 벨트의 중심도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와 함께 구미에 유인플랫폼과 로봇 등 무인플랫폼 체계 기반 방위산업 혁신 클러스터 지정, 포항에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 국가산업단지(울진·경주·안동) 지정, 2025년 APEC 정상회의 경주 유치, 2025년 아시아 육상경기선수권대회 구미 개최 등에도 관심을 요청했다.

구미시는 한화시스템, LIG넥스원과 189개 사의 방산 관련 중소벤처기업 등 우수한 산업 생태계를 보유하고 있는 강점을 내세워 혁신클러스터 유치에 세 번째 도전하고 있다.

구미=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