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집 비운새 세탁기 호스 빠져…수도요금 650만원 날벼락

가정집서 온수 1100t 검침돼
관리사무소도 ‘초유의 사태’ 표현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게티이미지뱅크

한 가정집에서 세탁기 호스가 빠지는 바람에 약 650만원의 수도 요금을 납부하게 됐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기간 집을 비운 한 세대가 ‘세탁기 호스 탈락’으로 인해 수도 요금을 과다 납부하게 되었다는 관리사무소 안내문 사진이 올라왔다.

관리사무소 측은 단지 내에 ‘세탁기 연결 호스(냉·온수) 점검 안내’라는 제목의 안내문을 게재하고 “***동 1층 세대에서 장기간 부재 중 세탁기 온수 호스가 탈락돼 온수가 1100t이 검침됐다. 이로 인해 수도 요금이 약 650만원 나오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안내문. 트위터 캡처

관리사무소 측은 이어 “(해당 세대에는)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사용요금 과다로 인해 12개월 분할납부 결정이 있었다”며 “입주민께서는 위와 같은 사태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세탁기 호스를 다시 한 번 점검하시고 장기간 출타 시에는 세탁기 호스와 연결된 냉수와 온수 수도꼭지를 모두 꼭 잠가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고지서 봤을 때 깜짝 놀랐겠다” “수도세가 저 정도면 급탕비는 얼마가 나온 거냐”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집 비울 때 세탁기 호스를 잠가야 한다는 생각은 한 번도 안 해봤다” “앞으로 나도 꼭 잠가야겠다”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