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란히 대구 찾은 김기현·안철수…金 ‘보수 긍지’ 安 ‘박정희 정신’ 강조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1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이기는 캠프 출정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력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1일 나란히 ‘보수 텃밭’ 대구를 찾았다. 3·8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2~3일)을 하루 앞두고 TK(대구·경북) 당심 잡기에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구 출정식’을 열고 “보수 정통의 자존심과 긍지를 살려야 한다”며 “보수 정통의 적통, 뿌리를 되살릴 수 있는 사람 김기현에게 표를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힘을 팍팍 받아서 일할 수 있도록 이번 당대표는 자기 정치·자기 욕심 부리는 게 아니라, 대권 욕심 차리느라 미래 권력이 돼서 당내 분란을 일으키는 게 아니라, 손발 척척 맞춰 일할 수 있는 일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TK의 전통적 보수 지지층을 겨냥해 자신의 정통성을 강조한 것이다.

김 의원은 최근 안 의원 지지율의 상승세를 보여주는 일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한 게 아니어서 커다란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절하했다. 다만 “유의해야 할 지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김연경·남진 인증샷’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표현 과정에서 다소 오해받을 소지가 있었다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일 대구 북구을 당협을 찾아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대구 북구을·서구 당협 당원 간담회와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 대표단 간담회 등에 참석했다. 특히 ‘박정희 정신’을 강조하며 TK 당심에 호소했다. 안 의원은 박정희정신계승사업회 간담회에서 “박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일으킨 건 과학기술 입국을 통한 것”이라며 “제2의 과학기술 입국이 필요한 때다. 다시 박정희 정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친윤(친윤석열)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김 의원을 향해 견제구도 날렸다. 안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의원께서 방조하다가 갑자기 하루 만에 취소한 김장(김기현·장제원)연대, 그 내용이 과연 맞는 내용인지, 윤심이라든지 많은 게 사실과 다를 수 있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저는 축구로 치면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관계”라며 “제가 당대표가 돼서 당과 용산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 거라는 것을 이미 작년에 증명한 셈”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양자 대결에서 김 의원을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고 있다는 최근 여론조사에 대해선 “객관적인 지표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달리 현역 의원들의 지지가 없다는 지적에는 “스무 분이 넘는다”고 반박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