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호황 끝” 화이자, 올해 관련 매출 ‘반토막’ 전망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수요 감소로 올해 매출이 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민일보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로 기록적인 호황을 누렸던 미국의 제약사 화이자가 올해를 기점으로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는 자체 분석을 내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화이자가 주주들에게 올해 백신과 치료제 등 코로나19 관련 매출 예상액으로 215억 달러(약 26조5000억원)를 제시했다고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지난해 기록한 매출 567억 달러(약 70조원)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액수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00억 달러(약 123조6000억원)를 넘겼던 화이자의 전체 매출도 올해는 670억~710억 달러(약 82조8000억~87조7000억원)로 급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함께 개발한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과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로 시장을 주도했다.

그러나 향후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낮추면서 백신 접종과 치료제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정부는 오는 5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끝낸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화이자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백신, 탈모 치료제 등 다른 신약 출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WSJ는 전했다.

올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화이자의 주가는 15%가량 하락했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