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릎 꿇은 류여해 “최고위원 출마…尹 지키겠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1일 국민의힘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의 여전사 류여해가 앞장서서 제2 탄핵 음모를 막아내겠다”며 “최고위원이 돼 윤석열 대통령과 혼연일체가 된 당 지도부를 만들어 반드시 총선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류 전 최고위원은 “하마터면 대선을 지게 만들 뻔했던 내부 총질러가 당대표직에서 물러났지만 전당대회가 시작되자 배신과 분열의 상징들이 속속 당에 등장하기 시작했다”며 “진정한 민심이 아닌 민주당심을 국민 여론이라고 속이며 여전히 내부총질하며 혼란을 야기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께 희망을 노래해야 할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윤심 논쟁에 바쁘다”며 “치솟는 난방비도, 은행 이자율도, 전세 사기로 힘든 젊은이도, 폭등하는 물가도, 교육 무너지게 한 전교조도, 말도 안 되는 법안을 발의하려는 여성가족부에 모두가 관심을 갖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처럼 내부싸움에 정신이 팔려있을 때 그들은 제2의 탄핵음모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시작했다”며 “작년부터 이미 윤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주장하는 촛불대행진은 최근까지 20여 차례 이어가고 있다. 그들은 2023년을 윤통 퇴진의 해로 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우리가 윤 대통령과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며 “우리가 곧 윤석열이고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사랑받는 당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다”며 “자유한국당을 지켰던 그 마음으로 다시 설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면서 무릎을 꿇었다.

앞서 류 전 최고위원은 2017년 12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의 당무 감사 결과에 반발, 당시 홍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방했다가 제명됐다.

이후 지난해 3월 국민의당에 입당했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하면서 국민의힘을 상대로 한 ‘당원 임시 지위’ 가처분 신청을 통해 지난해 8월 복당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