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함안 대산면 야산서 불…3시간 만에 진화

경남소방본부가 1일 오후 2시쯤 경남 함안군 대산면 인근 야산에서 불이 나 소방이 진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사진은 경남 함안 대산면 인근 산불 현장. 경남소방본부 제공.

경남 함안 대산면 인근 야산에서 1일 오후 2시쯤 불이 났다. 이후 약 3시간 만인 오후 5시9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당국은 신고 당시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뒤 소방헬기 10대와 진화 장비 26대, 진화인력 181명을 투입했다. 이날 오후 3시51분쯤 큰불이 잡히자 오후 4시43분쯤 이를 해제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 화재로 주변 잡목과 들판 등이 불에 탔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당국은 마을 주민이 쓰레기를 태우던 중 불꽃이 인근 야산으로 튀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