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구 헷갈려 경적 울리던 만취운전자…도주하다 검거

1일 오전 1시 20분쯤 부산 남구의 한 도로에서 경찰의 검문을 피해 도주하던 음주 음전자 A씨가 몰던 차량이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았다. 부산경찰청 제공

아파트 주차장 출구를 입구로 착각해 차단기가 열리지 않는다고 경적을 울리던 만취 운전자가 경찰에 적발됐다. 이 운전자는 경찰 검문에 불응하고 도주하다 사고를 내기도 했다.

1일 부산 남부 경찰서에 따르면 카니발 차량 운전자 A씨는 이날 오전 1시20분쯤 부산 남구 용호동 한 아파트 단지 앞 출구에서 차단기가 올라가지 않는다며 경적을 울렸다.

인근을 순찰하던 경찰이 이를 이상하게 여겨 검문하려 하자 A씨는 차량을 몰고 도주했다.

A씨가 운전하던 카니발은 500m가량 도주하다 전봇대를 들이받고 멈춰섰다.

사고 충격으로 A씨는 찰과상 등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