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주 한 농협에 흉기 강도…직원들 힘으로 붙잡아

현금을 빼앗아 달아나다가 넘어진 40대 남성. 세종충남농협 제공.

한 40대 남성이 충남 공주시의 농협에서 강도짓을 벌여 수천만원을 빼앗아 달아났지만 직원들의 기지로 40여분만에 붙잡혔다.

1일 충남 공주경찰서와 세종충남농협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쯤 공주시 공주농협 한 지점에 검정 마스크와 모자를 쓴 A씨(40)가 들어왔다.

흉기로 직원들을 위협한 뒤 출납기 등에 든 현금 3700만원을 가방에 챙긴 A씨는 미리 훔쳐 둔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기 시작했다.

은행 계장인 B씨(40)는 즉시 A씨를 따라 나갔다. 도망가던 A씨의 오토바이가 빠른 속도가 아니었기에 B씨는 오토바이를 손으로 밀어 넘어뜨렸다.

A씨는 다급하게 일어나 다시 오토바이를 세워 출발했다. 하지만 B씨가 다시 한 번 그를 뒤따라가 오토바이를 넘어뜨렸다.

은행 점장까지 합세하자 A씨는 결국 오토바이를 버리고 달아났다.

그가 돈을 훔치는 사이 직원들이 긴급버튼을 누른 덕분에 A씨는 40여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A씨가 훔친 돈도 전량 회수됐다.

B씨는 “조합원들이 힘들게 모아 맡긴 돈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은행강도 상황 모의훈련을 평소에 해왔던 점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A씨는 도박빚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특수강도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공주=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