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골드버그 美대사 “한국 불안감 알아…확장억제 의지 철통같다”

한국 자체 핵무장론 관련 “안심시키도록 노력”
한·일 강제징용 논의에 “큰 관심, 尹 노력 치하”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가 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여성기자협회 주최 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는 1일 한국에서 자체 핵무장 여론이 커지는 데 대해 “한국 사람들 사이에 불안감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한·미가 확장억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하는 이유고, (확장억제에 대한) 우리의 굳은 의지는 엄중하고 철통같다”고 밝혔다.

골드버그 대사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여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2023 포럼W’에서 “한국 정부와 국민을 좀 더 안심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은 믿을 수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한국의 독자적 핵개발 여론을 염두에 둔 듯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성과 중 첫 번째로 ‘확장억제전략협의체 재가동’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확장억제라는 건 핵을 포함해 미국이 가용한 모든 억지능력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한반도에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방안에 대해선 부정적 인식을 드러냈다. 골드버그 대사는 ‘억지능력 강화가 전술핵 배치 논의까지 확장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핵을 포함한 억지능력은 현재 존재하는 것에 대한 것이고 앞으로의 추가 조치에 대한 것이 아니다”며 “현재로선 가정하는 상황, 미래에 대한 추측을 하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골드버그 대사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놓고 한·일 간 협의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한·일 관계 발전은 굉장히 중요하고, 특히 역내 안보 면에선 한·미·일 3자 노력이 중요하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에게 엄청난 치하를 드리고 싶다”면서 “일본과 좋은 관계를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줬고 화해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또 “(강제징용 문제 관련) 합의에 이르는 건 당사국에 맡겨야 하고 현재로선 미국이 직접적인 역할을 하기 어렵지만, 우리 역시 이 부분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북한과 러시아의 무기 거래 정황이 포착된 데 대해선 “굉장히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만약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되는 인권 침해 사례에도 북한이 연루돼 있다면 더 심각하게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이 각종 회담 등을 계기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한국의 무기 지원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군사 물품이 제공될 필요성이 있다는 논의를 우방국·동맹국들과 이어가고 있다”고만 답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