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텔에 한달 감금, 대출 강요받아” 신고에 경찰 수사

국민일보DB

인천의 한 모텔에서 한달간 감금을 당했다는 20대 남성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중감금 혐의로 A씨(2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미추홀구 한 모텔 객실에 B씨(20대)를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5시쯤 “한달 가량 모텔에 감금돼 작업 대출을 강요받았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B씨는 모텔에서 탈출 후 행인의 휴대전화를 빌려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모텔에 갇혀있는 동안 폭행을 당했고, A씨로부터 허위로 서류를 꾸며 대출을 받아내는 ‘작업 대출’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해자, 피의자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감금 여부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