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미 방문’ 尹의 하루…반도체·보수 민심 ‘두 마리 토끼’ 겨냥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상북도 구미시 SK 실트론에서 열린 반도체 웨이퍼 증설 투자협약식에 참석,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북 구미를 방문해 반도체 등 ‘미래 먹거리’와 ‘보수 민심’을 동시에 겨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SK실트론을 방문했다. SK실트론은 반도체칩의 핵심소재인 실리콘웨이퍼 분야 생산업체다.

윤 대통령은 이어 보수 진영에서 존경받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SK실트론의 반도체 투자협약식에 참석해 “한국 반도체를 둘러싼 여건이 녹록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정부와 기업이 함께 힘을 합쳐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반도체 산업은 우리 수출의 20%를 담당하는 경제의 버팀목이자 국가 안보 자산”이라며 “미래 세대의 일자리와 직결되는 미래 먹거리 산업의 발전과 국가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우리 모두의 노력은 한순간도 멈춰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SK는 향후 1조2000억원을 투자해 웨이퍼 생산 공정을 증설키로 했다”면서 “경북도와 구미시는 인허가를 빠르게 처리하고, 50억원의 보조금을 지급키로 했다”고 이번 투자협약식의 의미를 높게 평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상북도 구미시 SK 실트론을 방문,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실리콘웨이퍼 라인을 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투자협약식을 마친 이후 SK실트론 공장의 웨이퍼 생산 라인 등을 시찰했다. 웨이퍼로 제작된 기념판에 직접 서명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다음 방문지는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였다. 윤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박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었던 2021년 9월과 2022년 2월, 두 차례 방문한 적이 있다.

윤 대통령은 생가를 방문해 추모관에서 헌화·분향한 뒤 방명록에 “위대한 지도자가 이끈 위대한 미래, 국민과 함께 잊지 않고 이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생가에는 지지자 2000여명이 운집해 ‘윤석열 대통령님 사랑합니다’를 연호하며 환영했다. 윤 대통령은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은 3·8 전당대회를 앞두고 미묘한 시점에 이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권에서는 윤 대통령이 이번 방문을 통해 국민의힘 당원들에게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만 대통령실은 이번 방문에 대해 “경북 구미 반도체 산업 현장을 방문하며 함께 방문한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윤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일(2월 2일) 하루 전날, 그의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점도 다양한 해석을 낳았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