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끓는 물에 모래 붓기…LSB 4연승


멈추지 않는 모래폭풍, 리브 샌드박스가 4연승을 달렸다.

리브 샌박은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3주 차 첫 경기에서 농심 레드포스에 2대 0으로 완승했다. 네 경기 연속 승전고를 울린 이들은 4승1패(+3)를 누적해 단독 2위로 올라섰다. 3승1패의 디플러스 기아와 젠지를 제쳤다.

농심은 1승4패(-6)가 돼 9위 탈출에 실패했다. 신예들로 로스터를 구성한 농심은 시즌 전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경기력을 매 경기 보이고 있으나, 승점으로 향하는 마지막 한 걸음을 밟지 못하고 있다. 이날은 운영 싸움에서 상대에게 완패했다.

리브 샌박은 마오카이로 앞라인을 세운 뒤 제이스, 바루스, 하이머딩거로 원거리 공격을 가하는 포킹 조합으로 첫 세트를 가져갔다. 바텀 라인전에서부터 스노우볼이 굴러갔다. ‘카엘’ 김진홍(하이머딩거)의 발이 풀리면서 다른 라인의 균형도 무너졌다. 농심은 제대로 된 한타 한 번 해보지 못한 채 백기를 들었다.

2세트 땐 인베이드에서 리브 샌박이 1킬을 따내고, 농심 바텀 듀오의 라인 복귀를 늦춰 기분 좋게 게임을 시작했다. 앞선 세트와 마찬가지로 바텀 라인전에서 자원을 번 리브 샌박이 상체로 스노우볼을 굴려 나갔다. ‘클로저’ 이주현(사일러스)과 ‘윌러’ 김정현(세주아니)이 자연스럽게 성장을 이뤄냈다.

리브 샌박은 이주현을 돌격대장으로 앞세워 총공세를 펼쳤다. 기세 좋게 내셔 남작을 사냥한 이들은 버프를 두르고 바텀으로 진격했다. 상대의 쌍둥이 포탑 앞에서 이날의 마지막 교전이 열렸고, 리브 샌박이 킬로 축포를 터트렸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