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얼굴도 모르는 고조부모 제사상 차리기?…“시대착오적”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한국국학진흥원은 “조혼(早婚) 습속이 사라진 오늘날 고조부모 제사상을 차리는 4대 봉사를 이어가는 건 시대착오”라고 1일 밝혔다.

조선시대에는 15세 전후인 어린 나이에 결혼해 고조부모까지 4대가 함께 사는 경우가 흔했다. 이에 고조부모 제사를 모시는 4대 봉사는 당연시될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처럼 고조부모나 증조부모를 대면한 적이 드물거나 기억이 없는 상황에서 제사나 차례를 이어가는 건 맞지 않는다는 뜻이다.

김미영 한국국학진흥원 인문정신연수원 연구기획팀장은 “조상에 대한 기억이 많을수록 제사에 임하는 정감이 다르다”며 “유교 성향이 강한 경북지역 종가에서도 증조부모나 조부모까지의 제사로 바꾸는 사례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상 제사는 개개인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일종의 추모 의례”라며 “생전에 주고받은 정서적 추억이 풍부할수록 추모 심정이 간절해진다는 점에서, 조상 제사 대상은 ‘대면 조상’으로 한정시키는 게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4대 봉사는 주자가례(중국 송나라 성리학자인 주희가 일상 예절을 기록한 책)를 신봉하는 유학자들로부터 보급됐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