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아프리카TV, e스포츠 협업 위해 맞손


게임사 넥슨이 방송 플랫폼사 아프리카TV와 e스포츠 관련 협력에 힘을 모은다.

1일 넥슨과 아프리카TV는 e스포츠 및 콘텐츠 제작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각자가 보유한 IP 자원과 비즈니스 인프라를 결집해 e스포츠 대회 운영 활성화 및 콘텐츠 기획과 개발 전반에서 상호 협력하여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협약 사항은 ▲e스포츠 대회 공동 추진 ▲게임 관련 온·오프라인 프로그램 운영 ▲IP를 활용한 신규 콘텐츠 발굴 등이다.

이를 위해 넥슨은 업무 수행에 필요한 게임 관련 리소스 및 인프라를 적극 지원하고 아프리카TV는 e스포츠 전용 경기장 및 플랫폼, 콘텐츠 지원을 통해 글로벌 뷰어십을 높이고 스트리머 발굴 등 넥슨과의 협력 사업을 위한 여러 제반 활동을 진행한다.

넥슨은 아프리카TV와 첫 번째 협업으로 최근 글로벌 프리시즌을 오픈한 ‘카트라이더: 드리프트’의 e스포츠 대회다. 프리시즌 토너먼트를 오는 3월 여는 게 골자다. 양사는 추후 ‘피파 온라인 4’ 등 다양한 게임의 e스포츠 대회 운영을 위해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넥슨 황영민 그룹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 걸쳐 집중적인 협업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e스포츠는 물론 콘텐츠 비즈니스 전반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더욱 양질의 콘텐츠를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프리카TV 채정원 부문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아프리카TV는 넥슨의 다양한 게임에 대한 높은 역량의 e스포츠 대회를 진행하고 콘텐츠의 글로벌 서비스에도 큰 시너지를 내며 저변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