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깬 미얀마 군정, 국가비상사태 6개월 연장

쿠데타 후 2년 된 국가비상사태
미얀마 국가방위안보위 연장 승인

미얀마 군부 쿠데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지난 31일(현지시간)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국방안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얀마 군사정권이 국가비상사태를 연장했다. 쿠데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통치 체제는 유지된다.

AFP통신은 1일(한국시간) “미얀마 국가방위안보위원회(NDSC)가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국가비상사태 6개월 연장 요청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전날 성명에서 “국가가 지속해 시민방위군(PDF)의 테러를 당해 특수한 상황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국가비상사태 연장을 예고한 발언으로 해석됐고, 결국 실행했다.

미얀마 군부는 2020년 11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압승한 총선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듬해인 2021년 2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했다. 저항하는 시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해왔다. 이후 PDF가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의 자체 군사조직으로서 결성돼 군부에 항전하고 있다.

미얀마 헌법에서 국가비상사태는 최장 2년이다. 이후 6개월 안에 선거를 치러야 한다. 이날은 쿠데타 이후 2년을 채운 날이다. 군정은 ‘특수한 상황’을 주장하며 국가비상사태 체제를 6개월 더 유지하기로 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