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논란의 재력가’ 강종현 구속…“빗썸 관계사 배임·횡령”

강씨, 배우 박민영 열애설로 화제된 인물
빗썸 비상장 관계사 대표 조모씨도 함께 구속

빗썸 실소유주로 알려진 사업가 강종현 씨가 1일 횡령·배임 의혹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강종현(41)씨가 관계사 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2일 구속됐다.

권기만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강씨의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을 한 뒤 “도망할 염려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강씨의 측근으로 꼽히는 빗썸 비상장 관계사 대표 조모씨도 함께 구속됐다.

강씨의 지시를 받아 회계 관련 업무를 담당한 또 다른 조모씨의 영장은 기각됐다. 그는 모든 혐의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부장검사 채희만)는 지난달 2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강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강씨 등은 빗썸 관계사인 비덴트와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등에서 회삿돈을 빼돌리고 주가 조작과 전환사채(CB) 발행 등에 관여해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는다.

빗썸 실소유주로 알려진 사업가 강종현 씨가 1일 횡령·배임 의혹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에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강씨는 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 대표이사인 강지연(39)씨 친오빠다. 배우 박민영과 열애설이 알려져 화제가 된 인물이기도 하다. 앞서 강씨는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빗썸라이브 회장’이라고 적힌 명함을 들고 다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강씨를 두 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강지연씨도 한 차례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은 이들 남매가 공모해 회삿돈을 빼돌리거나 주가를 조작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해 10월 비덴트와 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 등 빗썸 관계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비덴트는 빗썸홀딩스(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의 대주주) 지분 34.2%를 보유한 단일 최대 주주다. 비덴트의 최대 주주는 인바이오젠, 인바이오젠의 최대 주주는 버킷스튜디오다.

과거 빗썸홀딩스 사내이사를 겸했던 강지연씨는 2020년 230억원으로 비덴트·인바이오젠·버킷스튜디오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덴트와 버킷스튜디오는 코스닥에, 인바이오젠은 코스피에 각각 상장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