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쳐서 욱”… 강사 주먹에 코뼈 부러진 중학생 [영상]

지난달 31일 오후 1시20분쯤 경남 사천의 한 학원에서 강사 A씨가 중학생 제자 B군에게 주먹을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이 폭행으로 B군은 코뼈가 부러졌다. 경찰은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 JTBC 화면캡처

경남 사천에서 학원 강사가 주먹을 휘둘러 중학생의 코뼈를 부러뜨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강사는 수업을 듣던 중학생이 ‘떠들지 말라’는 주의에 자신을 밀치자 순간 분노를 참지 못해 때렸다고 밝혔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시20분쯤 사천의 한 학원에서 강사 A씨가 중학생 제자 B군에게 주먹을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1시20분쯤 경남 사천의 한 학원에서 강사 A씨가 중학생 제자 B군에게 주먹을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이 폭행으로 B군은 코뼈가 부러졌다. 경찰은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 JTBC 화면캡처

B군 부모 진술에 따르면 B군이 수업 중 친구들과 장난을 치자 A강사가 “잡담하지 말고 문제 풀어”라고 주의를 줬다. B군은 “알겠어요”라고 하면서 A강사를 밀쳤고, A강사가 B군에게 주먹을 휘둘렀다고 한다. 당시 강의실엔 B군 외에 학생 7명이 있었다고 전해졌다.

A강사의 후속 조치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B군 부모는 “아이가 얼굴을 맞아 다친 채 엎드려 있었는데도 A강사는 119에 신고하지도 않고 30분가량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B군은 이 일로 코뼈가 부러졌고 B군 부모는 경찰에 A강사를 신고했다. B군의 부모는 JTBC 인터뷰에서 “훈육이 아니고 폭행”이라며 “(코뼈가) 부러진 것을 보니까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했다.

JTBC 화면 캡처

사천경찰서는 폭행 장면이 담긴 학원 CCTV 영상을 확보하고, A강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조만간 A강사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찰은 A강사에 대해 임시조치 2호(100m 이내 접근금지)·3호(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금지)를 신청했다.

A강사는 “B군이 집중을 하지 못해 주의를 주고자 하던 상황이었는데 기분이 별로 안 좋았는지 ‘놓으세요’라는 말과 함께 저를 살짝 밀었다”며 “그 순간에 너무 욱해서 B군을 한 대 때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건 분명 제가 잘못한 일이며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저도 때린 뒤 넋이 나간 상태여서 어쩔 줄 몰라서 그랬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