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간 집에 홀로” 2살 아들 사망…외출한 엄마 체포

국민일보DB

두 살배기 아들을 사흘간 혼자 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엄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청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24)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아들 B군(2)을 혼자 집에 두고 외출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달 30일 오후 2시쯤 집에서 나가 이날 오전 2시에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3시48분쯤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A씨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학대 혐의를 확인하고 그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 “남편과는 별거 중”이라고 전했다. 아들만 두고 외출한 이유에 대해선 진술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