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응천 “李 대북송금 의혹, 검찰이 때리면 맞는 수밖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검찰의 대북 송금 관련 수사와 관련해 “국민이 보기에 ‘너무하지 않느냐’ 할 때까지 때리면 맞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2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현재 검찰은 이 대표를 탈탈 털어서 사법처리를 해야겠단 목적을 가지고 이것저것 보이는 거 안 가리고 수사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송금이라는 건 우리가 북한 사람들한테 참고인 조사를 받으러 오라고 할 수도 없어 사실관계 확인에 일정한 제한이 있고, 굉장히 불확실성이 크다. 또 의외성이 크고, 한 번 터지면 휘발성도 굉장히 크다”며 “대북 사안은 한번 불붙으면 굉장히 커지는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능성에 대해선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면 체포동의안이 올 것이고, 정말 한번 요동을 칠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았을 것 같다. 대장동 사건 추가 소환이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끝나고 나면 신병을 어떻게 할 건지에 대해서 검찰에서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그때부터는 체포동의안이 날아오냐, 마냐 그 정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포커 게임하고 비슷하다. 영장 청구했다가 법원에서 기각되면 수사의 정당성 혹은 수사의 동력 같은 것이 굉장히 급전직하한다. 그런데 아마 ‘민주당이 똘똘 뭉쳐서 부결을 시킬 것이고, 그러면 법원까지 가지도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야당의 방탄 정당 이미지만 덧씌우고 자기들은 정당성 훼손될 일은 없고, 그래서 손해를 볼 일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어쨌든 이런 사안을 두고 이렇게까지 1년 넘어까지 수사를 했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이렇게까지 떠들어놓고 영장도 청구 안 한다는 것은 검찰로서는 이상한 일”이라며 “체포동의안 던져놓으면 민주당이 일대 혼란에 빠질 거기 때문에 아마 하기는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