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생활방역 덕?…9세 이하 뇌염 70%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조치로 감염성 뇌염 감소됐기 때문 추정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9세 이하 아이들의 뇌염 발병률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 조치로 바이러스와 세균에 의한 감염성 뇌염 발생이 줄었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암감염면역과 안종균·백지연 교수와 소아신경과 강훈철·김세희 교수, 연세대 의대 의생명시스템정보학교실 정인경·한민경 교수팀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 국내 뇌염 발병률이 감소했으며 특히 9세 이하 소아에서 약 70% 나 줄었다고 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Journal of Medical Vi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뇌염은 뇌실질의 염증성 질환이다. 원인에 따라 감염성, 혈관염성, 종양성, 화학성 뇌염 등으로 구분된다. 이 중 발병 빈도가 가장 높은 뇌염은 일본뇌염 등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한 감염성 뇌염이다.

코로나 팬데믹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생활방역과 감염성 질환의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가 많이 진행됐다. 특히 독감 같은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들은 코로나로 인한 생활방역 등으로 인해 발병률이 감소했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됐다. 하지만 해당 기간의 뇌염 발병률 변화는 밝혀진 바 없다.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뇌염 관련 진단명으로 청구된 입원 환자 총 4만 365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팬데믹 이전(4만187명, 2010년 1월~2020년 1월)과 팬데믹 기간(3468명, 2020년2월~2021년 2월)으로 대상자를 나눠 각각 회귀분석을 통해 뇌염 발병률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팬데믹 이전 증가 추세를 보이던 뇌염의 발병률이 팬데믹 기간에는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특히 0~9세 연령에서 코로나 팬데믹 발생 직후 뇌염 발병률이 크게 감소했다. 뇌염의 발병률비(Incidence rate ratio)는 0~4세와 5~9세 소아에서 각각 0.34(66% 감소)와 0.28(72% 감소)로 팬데믹 기간에 약 7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뇌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팬데믹 전후 중환자실 입원율과 사망률을 비교한 결과에서도 팬데믹 이전 11%였던 사망률은 팬데믹 기간 중 9%로, 중환자실 입원율은 59%에서 39%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종균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 기간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비약물적 중재의 영향으로 감염성 뇌염의 발병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바이러스성 뇌염이나 소아 등 특정 원인이나 집단에 국한하지 않고 우리나라 뇌염 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분석한 첫 번째 연구”라고 설명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