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판 ‘사막에서 바늘찾기’ 성공…방사성 캡슐, 여기 있었다

호주 뉴먼 광산 마을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지역에서 발견된 캡슐의 모습. 서호주주 소방재난국 DFES(Department of Fire and Emergency Services WA) 페이스북 캡처

호주 서부에서 운송 도중 분실돼 인근 주민을 불안에 떨게 한 동전 크기의 방사성 캡슐이 수색 6일 만에 발견됐다.

스티븐 도슨 서호주주(WA) 비상대책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캡슐이 뉴먼 광산 마을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도슨 장관은 “‘사막에서 바늘찾기’에 성공했다”며 “서호주 주민들은 오늘 밤 안심하고 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이 수색 작업에 나선 지 6일 만의 성과다.

주 관계자는 호주 방사능보호원자력안전청(ARPANSA)이 제공한 특수 방사선 탐지 장비가 장착된 차량을 타고 고속도로를 이동하며 캡슐을 찾던 중 방사능을 감지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휴대용 탐지 장비를 이용해 도로변과 약 2m 떨어진 곳에서 캡슐을 발견했다.

도슨 장관은 현재 군 당국이 캡슐을 확인하고 있으며 작업이 끝나면 2일 퍼스에 있는 안전한 시설로 운송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방사성 캡슐 분실 당시 호주 당국이 공개한 캡슐 사진. 10센트 동전보다 작은 크기다. 서호주주 소방재난국 DFES(Department of Fire and Emergency Services WA) 페이스북 캡처

이날 되찾은 방사성 캡슐은 지름 6㎜, 높이 8㎜ 크기의 은색 원통형으로 세슘-137이 들어있다.

세슘은 감마선과 베타선을 모두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로 반감기는 30년이다. 호주 보건 당국은 캡슐 반경 1m 내에서 1시간 있으면 엑스레이를 10번 받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는 피부 화상을 일으킬 수 있고 장기간 노출되면 암까지도 일으킬 수 있는 양이다.

앤디 로버트슨 보건부 장관은 아직까지 캡슐로 인한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호주 광산업체 리오 틴토는 지난달 12일 서호주 뉴먼의 한 광산에서 채굴 작업에 사용되던 방사선 측정기의 수리를 위해 이를 1400㎞ 떨어진 서남부 도시 퍼스로 보냈고, 측정기는 나흘 뒤인 16일 수리 공장 창고에 도착했다.

하지만 지난달 25일 수리를 위해 상자를 열자 측정기는 나사가 풀린 채 분해돼 있었다. 특히 측정기 안에 있어야 할 세슘-137이 들어있는 캡슐이 사라진 상태였다.

이후 서호주 소방 당국은 방사선 측정기를 활용해 뉴먼 광산부터 퍼스까지 1400㎞에 이르는 그레이트 노던 고속도로를 훑으며 캡슐 찾기에 나섰다. 도슨 장관의 말처럼 그야말로 ‘사막에서 바늘 찾기’ 작업이었다.

호주 당국도 캡슐이 매우 작아 도로에 떨어진 뒤 다른 차량의 타이어에 박혀 수색 지역에서 수백㎞ 떨어진 곳으로 옮겨졌을 수도 있다며 캡슐을 발견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호주 뉴먼 광산 마을에서 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지역에서 발견된 캡슐을 다른 각도에서 찍은 모습. 서호주주 소방재난국 DFES 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ARPANSA가 특수 장비를 제공하며 작업 속도를 높였고, 그 결과 수색 6일 만인 이날 손톱만한 캡슐을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발견 당시 캡슐은 훼손되지 않아 안전한 상태였으며, 외관의 일련번호로 잃어버린 캡슐인 것이 확인됐다.

호주 당국은 광산업체를 상대로 캡슐이 어떻게 트럭에서 떨어졌는지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며 이후 방사선 안전법에 따른 처벌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