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마약범, 구치소까지 필로폰 들고 와… 어떻게?

마약 투약해 구속 수사 받던 여성
필로폰 속옷에 숨겨 구치소 들어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된 여성이 구치소에까지 마약을 들여왔다가 적발됐다. 이 여성은 속옷 상의에 마약을 숨겨 입감 당시 검열을 피한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지검은 필로폰을 반복 투약한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던 A씨를 필로폰 은닉·소지 혐의를 더해 추가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치소에 수감되면서 속옷 상의에 필로폰 0.32g을 숨겨 온 혐의를 받는다.

구치소까지 마약을 들여온 그의 대범한 범죄 행각은 지나친 걱정 탓에 발각됐다. A씨는 수감 이후에도 “내 보관물이 잘 있느냐”며 재차 반복해서 물었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교도관이 보관물을 재검사던 중 마약을 발견했다.

교도관은 의심스러운 가루를 발견해 검찰에 넘겼고, 검찰은 해당 가루를 감정한 뒤 A씨를 상대로 경위를 추궁해 범행 사실을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마약 사범을 철저히 수사하고 엄정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